2011년 12월 29일 목요일

올해로 4번째.....헐...

직원이 필요하다...
워크넷에 등록하고, 서울시 청년실업에 지원하고,
삼성동 채용박람회에도 참석하고, 인턴신청하고,
서울 뿐만 아니라 대전에 있는 직업훈련학교 까지 직원 채용을 위해
1년 내내 신청하고 등록하고, 뛰어다녔다.
인터뷰 내내 회사에서 일하고 싶었다던 20대 후반의 친구들...
연일 뉴스에서 청년 실업을 얘기하고 있는데...
우리 소기업에게는 거리가 멀기만 하다...

지난 27일 인터뷰를 2명 하기로 되어 있었다...
한명은 오고 한명은 오지 않았다...
'그래...두명중에 한명이라도 온 것이 다행이다..'

인터뷰 내내 지원자의 모습이 매우 성실해 보였고...
나는 그자리에서 오케이...
연구소장도 오케이...

인터뷰 끝나고 바로 합격했다고 같이 일해보고 싶은 사람임을 피력했다.
기뻐하는 모습이 매우 좋아보였고...
앞으로 미래에 대해 잠시 얘기를 나누며
2012년 사업계획 발표가 종무식때 있으니 함께 하고
1월1일부로 입사를 하도록 하기로 했다...
조심해 돌아가라고 면접비까지 봉투에 담아서 주었다.


그런데.... 오늘...
못오겠단다...

다들 사정이 있겠지만 내 귀에는 핑게로 보인다..
'연봉이 작았나?...회사가 너무 가벼워 보였나?..
 내가 인덕이 부족한가?....'
별 생각이 다들면서 기운이 쭉~~빠졌다..

1월에 시작할 프로젝트에 함께 준비해야 겠다던 엔지니어도 힘이 쭉...
올해 벌써 4번째...
정말...뽑으면 출근안하고...연락두절이고...
그나마 이 친구는 연락이라도 됐고...미안해 하기도 했다는 사실에
다행이란 생각이 들 정도이다..

아...
얼마나 더 아픔을 겪어야 직원 채용이 가능할런지.........
인터뷰 할때 선입견이 생길까 무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