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월 31일 화요일

아프고...힘들다...

2011년이 그렇게 힘들었나?...
얼마나 힘들었을까?...

1.
2010년 매출의 반을 했다.
지난 시간동안 벌어온 돈을 다 까먹었다.
직원을 늘렸는데...장사는 반토막...
일년 내내 수금에 쫒겼고...월급날이 무서웠다.

2.
매출이 줄다보니 온갖 대,소규모 모임에 불참했다.
골프도 분기에 1회정도...
라운딩 나갈일 있어도 가능하면 줄였다...
그래서 비용을 많이 줄이기는 했다.
술..
직원들이 회식 없다고 불만을 터트리 만큼 안마셨다.
반드시 먹어야 할 접대 외에는 안했다.

3.
한해 동안 3명에게 배신?을 당했다...
아니...3명이 내 곁을 떠났다...
너무나 아끼고 아끼던 사람들이었다.
자기 살길을 찾아 떠나갔다..
물질보다 사람이 내곁을 떠나는 것은 정말이지
가슴을 칼로 도려내는 것 같이 아팠다...

4.
경기가 안좋으니 내 처 회사도 이러쿵저러쿵 말이 많았다..
점점 위로 승진한 아내는 업무도 많아지고 스트레스도 많아졌다.
결국 그녀는 집에오면 쓰러져 자고, 쉬기에도 시간이 모자랐다.
그래서 우리 부부는 얘기를 해본 적이 별로 없다.
주말에 "오랜만이야" 란 인사를 나누며 살았다.

결국...몇가지 촉매제에 의해 내부에서 쌓여있던 것들이 분출했다.
내가 통제할 수 없었다.
이성이 제어할 수 있는 것들이 아니었다.
며칠을 울었다. 며칠을 밖에 나가서 동네를 뛰어 다녔다.
가슴이 터질듯하게 부풀어 오르고
얼굴은 술이 떡이 된것 처럼 빨갛게 달궈졌다...
분노와 슬픔이 아주 짧은시간에 오락가락 했다.
내 감정은 이미 나의 것이 아니었다.
억제할 수 록 더 눈물이 났다...
그래서 펑펑 울었다....

그리고 1주일...
내가 지쳤는지 스스로 모든 것을 내려놓게 되었다.
이성이 감정을 지배하기 시작했다.
아니..익숙해 지는 것 같다.

입에 밥이 들어가면 밥맛도 나고....
세상의 빛을 보면 밝다며 미소도 머금게 되었다.
문득 문득 숨겨진 내 감정의 골이 깊숙히 숨어있던 마그마 처럼
스물스물 기어 오르는 듯 할 때도 의연해 질 만큼
이 고통은 익숙해 졌다.

나는 사람은 환경을 지배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아무리 개같은 사회시스템이라 할지라도 새로운 발전의 맹아가 탄생하듯이..
주변 환경은 깨뜨리고 나갈 수 있는 것이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2011년을 마무리하면서 내 생각은 모두 무너졌다...
세상은 환경을 지배하고 만드는 사람과...
그 환경과 지배에 익숙해져 지배당하는 사람이 존재한다고....
정말 무너지기 싫은 나의 자존심과도 같은 생각이었다.
그런데 내 스스로 무너뜨리기로 했다.
그래야 내가 살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야 내가 이 고통에서 벗어날 것 같다..

그래 그들은 지배 받야한다...
그렇게 결정하고 떠나가서 지금 내 귀에 들리듯이 산다면...
분명 너희들은 지배받는 것이 익숙한 사람들이란다..
그렇지 않고 싶다면....부디 내 귀에 지금과는 다른 소식이 들어오기 바란다...

내 정성, 내 노력 모두 버리고 갔다면
지금보다는 나아져야 하지 않겠니?.....

지금도 그들을 미워하기 보다 걱정하는 내가 너무 가엾게 느껴진단다.
부디 좋은 소식 돌아오기 기다리고 있을께...
제발 내 가슴을 아프게 하지 말아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