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2월 27일 월요일

새로운 일 = 설레임

긴 터널을 빠져나온 것 같다..
터널 속에서는 내 발걸음이 겁에 질려 너무 느렸었다...
나와 보니 그 터널은 그렇게 길지 않았건만...

지난 20일 새롭게 신입직원 2명이 출근했다.
그냥 보기만 해도 힘이 솓는 2명의 신입사원.

준비했던 자리 세팅해주고,
노트북, 사무용품을 정리해 주는 모습을 보니 흐뭇했다.

'그래...늘 세상에는 새로운 사람이 채워져야
새로운 분위기에서 새롭게 일이 시작되는 거야...'

회사 기본 자료를 전달하고 앞으로 희망하는 업무,
분야, 담당하고 싶은 소프트웨어 등을 판단할 수 있는
시간을 주었다.

그리고 처음으로 쥐똥만한 회사에서 신입사원을
위한 OJT를 시행했다.

하루였지만...회사정책, 방향, 전망, 업무설명 등...
매우 유익했던 시간이었다.

요즘 신입사원들은 정말 하고 싶은 말을 너무 잘한다.
커뮤니케이션을 하기 어려울까바 걱정했는데..
오히려 부담없이 얘기를 해주어서 더 좋았다..

아직 매뉴얼이 없어서 땅을 팔지...기둥을 세울지..
순서가 헷갈리고, 뭐가 좋은 자재인지 아닌지...
무엇이 법적으로 문제가 되는지...아직 모르지만..
반짝거리는 눈빛에서 저들이 우리회사의 큰 기둥이
되어줄 것이라고 믿어의심치 않는다.

이제 2012년 준비된 사람들과 함께...
계획했던 일들을 하나씩...엮어가련다...
그 일들이 점점 코앞으로 다가 오는 것이 느껴진다..
아니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