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8월 20일 월요일

몇가지 원칙을 정하며...

2012년...
와이즈다임이 준비하는 서비스가 몇가지 있다..
그 서비스는 성공하느냐, 실패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우리가 모바일 관련 서비스를 준비하고 수행할 능력을 갖추느냐, 아니냐의 기로에선
매우 중요한 업무인 것이다.

언제까지 솔루션을 판매하며 회사를 끌고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지금처럼 모바일 관련된 변화가 이루어질 때 우리의 서비스를 런칭하는 것이
정말 새로운 사업의 기회일 것이라 확신한다.

하지만...
아직도 연구소는 그 의미를 모르고 앞으로 못나아가고 있다.
연구소를 설립한지 1년 8개월....
아직도 아무런 Output이 나오고 있지 못하다.

연구소장만 주간업무 회의때 마다 고개를 들지 못하고 미팅에 참석한다.
이제 묻기도 지겹고, 새처럼 쪼기도 힘들다..

다행스럽게도 내 생각과 비슷한 생각은 한 사람의 글을 우연한 기회에 보았다.
역시...정리는 글쟁이들이 잘해..
난 머리속에서만 정리했지 실제 글로 표현하지 못했었는데....쩝...
그 글에서 몇가지 원칙을 정해 실행하고자 한다.

1. 업무지시가 아니라 목표에 대한 공감과 커뮤니케이션 2. 설명했다고 만족하지 말고 시간날 때 마다 코칭하라. 3. 자원관리(인력, 비용) 4. 간섭하지 말고 응원하라. - 직접하지 말고 가르쳐라. 5. 성과목표를 가지고 소명의식을 자극하라. - 일에 끌려가지 말고 주도하게 하라. 6. 훈련시켜라. - 워크샵, 피드백, 교육 등 7. 타직원과 비교하지 말고, 개인별로 목표와 비교해라.


식상한 문구일지 모르지만...지금 내 뼈 속 깊숙히 위 7가지 지침이 박혔다.
시행하리라...
그리고 결과를 얻어내리라....모두가 함께...